즐겨찾기에 추가
글자작게 글자크게
인생 첫 알바는 ‘19.6세’에 시작, 종류는 ‘음식점 서빙’이 가장 많아
  • 트위터로 기사전송
  •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
  • 구글+로 기사전송
  • C로그로 기사전송
  • 이선용 기자 | 2022.09.23 17:33 입력

인생 첫 알바 시작.jpg


[공무원수험신문, 고시위크=이선용 기자] 자기 힘으로 처음 돈을 번 시기는 언제일까?

 

최근 알바몬이 성인 남녀 1,423명을 대상으로 처음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나이와 알바 종류가 무엇이었는지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.

 

이에 따르면, 첫 알바를 시작한 나이는 평균 19.6세로 집계됐다. 또 첫 알바의 종류로는 일반 음식점에서 서빙을 했다는 의견이 전체 17.4%로 가장 많았다.

 

알바 종료의 경우 2순위부터는 성별에 따라 달랐다. 남성의 경우 2위 편의점, 3위 전단지 배포, 4위 프랜차이즈 음식점 서빙, 5위 웨딩홀 서빙 순으로 나타났다.

 

여성들은 2위 카페/디저트 전문점, 3위 프랜차이즈 음식점, 4위 편의점, 5위 치킨/피자 전문점 등이었다.

 

또 첫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이래 가장 힘들었던 최악의 상황을 물은 결과 ‘진상 손님을 만났을 때’가 46%로 1위를 차지했다.

 

이어 △사장님/매니저의 갑질(33.8%) △업무량에 비해 터무니없이 낮은 페이(25.1%) △화장실 갈 틈도 없이 너무 일이 많았던(19.6%) △월급이 밀림/떼임(18.6%) 등의 순이었다.

 

한편, 알바 경험자 10명 중 7명(72.8%)은 다시 또 일하고 싶을 만큼 좋았던 알바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. 이들은 △카페/디저트 전문점 △회사 사무보조 △편의점 △학원강사/과외 △백화점/유통점/마트 알바를 할 때 좋았다고 답했다.

 

해당 알바가 좋았던 이유(복수응답)로는 △일 자체가 재밌어서(39.6%) △함께 일하는 알바생, 점장님 등 사람들이 좋았어서(33.3%) △업무가 크게 어렵지 않았다(31.7%) △사장님이 잘 대해주셨기 때문(24.8%) 등의 순이었다.

[ 이선용 gosiweek@gmail.com ]
이선용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
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osiweek@gmail.com
ⓒ 공무원수험신문. 무단전재 &재배포 금지
서울특별시 금천구 서부샛길 606, 210-1호(가산동, 대성디폴리스지식산업센터) | 대표전화 : 02-882-5966 | 팩스 : 02-882-5968 | 청소년보호책임자 : 마성배
법인명 : (주)피앤피커뮤니케이션즈 | 제호 : 공무원수험신문 | 등록번호 : 서울, 다10626 | 등록일 : 2013년 4월 10일 | 발행·편집인 : 마성배
사업자등록번호 : 119-86-69743 | 대표이사 마성배 | 후원계좌 : 기업은행 075-077266-04-018(예금주 (주)피앤피커뮤니케이션즈)
Copyright © 2023 공무원수험신문 All Rights Reserved. E-mail : gosiweek@gmail.com